체험갤러리

동해안에는 매년 5월부터 6월까지 방어가 잡히는 데 그 맛이 부드럽고 횟감으로 살을 뜨고

머리와 뼈다귀로 매운탕을 끓여 먹어도 그 맛이 일품인 생선임.

방어는 봄과 가을에 두 번에 거쳐 잡히는 생선으로서 가을에 잡히는 방어는 기름기가 많고

크기나 두깨로 볼 때 봄에 잡히는 방어의 크기보다 3배정도 커서 일본말을 빗대어 가을에

잡히는 방어를 오부리라고 하기도 함.

1.jpg

 

2.jpg

 

3.jpg

 

4.jpg

 

5.jpg

 

6.jpg

 

7.jpg